오빠의 미역국 > 감동적인글 모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감동적인글 모음

오빠의 미역국

페이지 정보

작성자 우리주 댓글 2건 조회 7,043회

본문

오빠의 미역국
 
 
 
다섯 살 터울인 오빠와 나는 다른 집 남매들보다 유난히 사이가 좋다.
우리는 집이 시골이라 고등학교 때부터 함께 자취를 했는데,
오빠와 살다 보니 자연스레 부엌일과 빨래는 늘 내 몫이었다.
그것이 가끔은 짜증나기도 하지만,
그럴 때마다 나는 칠년 전 내 생일날을 떠올리며 살며시 미소짓는다.
몹시 추웠던 그날, 이른 새벽부터 밖에서 두런두런거리는 소리가 들려 잠을 깼다. 가만히 들
어보니 주인 아주머니와 오빠의 목소리였다.

"아주머니, 미역국은 어떻게 끓여야 합니까?"
"아니, 자네가 그걸 왜 물어? 동생이 어디 갔나?"
"아니 저, 그게 아니라..."

원래 아침 당번은 나인데 그날 아침 오빠는 나보다 먼저 일어나 주인 아주머니에미역국 끓
이는 방법을 자세히 듣고 있었다.

"참 미역국에는 꼭 조선 간장을 넣어야 한다네. 그래야 제 맛이 나지."
"아 예, 그런데 아주머니, 간장이 없는데 조금만 빌려 주시겠어요?"
"그래? 그러지 뭐. 잠깐 기다려요."

그때 나는 이미 잠에서 깨 있었지만 왠지 일어나면 안 될 것 같은 생각에 계속 이불 속에
누워 자는 척했다.
잠시 뒤 부엌에서 달그락거리는 소리가 들리더니 어느새 오빠가 아침상을 들여왔다.

"순남아. 일어나 어서 미역국 먹어. 생일 축하한다."

그날 아침 나는 오빠가 끓여 준 미역국을 맛있게 먹었다. 가난한 대학생이던 오빠가 비록
쇠고기 대신 계란을 풀어서 끓인 미역국이었지만
그 맛은 평생 잊지 못할 것이다.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kkissu님의 댓글

kkissu

그녀에게는 감동의 미역국이겠네요.

김용현님의 댓글

김용현

흠... 나도 내동생한테 올해는 미역국을 한번 끓여줘야 겠네요`~

Total 617건 1 페이지
감동적인글 모음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617 사랑글이징 4553
616 사슴아 5706
615 바부곰탱이 6776
614 다시시작이다 8193
613 꼬꼬망 23430
열람중 우리주 7045
611 꼬꼬망 6599
610 한장의추억 12056
609 양지늉 9515
608 꼬꼬망 6762
607 행복뒤엔사랑 6747
606 꼬꼬망 6202
605
댓글+ 3
권지용마눌님 5537
604
[스크랩] 댓글+ 4
권지용마눌님 4579
603 권지용마눌님 7331
게시물 검색

회원로그인

설문조사

운명적인 사랑은 있다고 생각 하세요?

접속자집계

오늘
882
어제
1,210
최대
6,373
전체
6,046,561

Copyright © sarangin.com All rights reserved.